삼척해수욕장의 한 포장마차에서 조개구이와 함께 한 음주,
그곳의 유일한 노래방에서 맥주와 함께 한 가무,,
또 다시 이어진 백사장에서의 짬뽕 음주,,,
진창 마셔대다 새벽이 되어서야 민박집으로 돌아온 우리.

9시가 넘어서야 일어나 밥을 하고 해장국을 끓인다.
말이 해장국이지, 실상은 스팸과 참치가 가득 든 고 열량 고 단백질 고 지방 라면이다.;;

자, 오늘이 여행의 마지막 날인데 어딜 가야 되나?
강릉 쪽으로 올라갈까? 집 쪽으로 내려갈까?

밥 먹고 나니 이미 정오 때가 가까워져 강릉 쪽으로 올라가는 것은 포기하고 집 쪽으로 내려가기로 했다.
둘째 날에 지겹도록 7번 국도를 탔으니 이번엔 내륙지방으로...
그렇게 내려가다 경치 좋은 마을이 있기에 잠시 멈춰 섰다.

저렴한(?) 마델들.

정말 간만에 등장하시는 도야투어™ 사장님.ㅠ

써글 넘아, 슬리퍼 벗어라. 내 꺼다.;;


미혜야, 약 했냐?



구불구불 이리저리 달려가다 안동임을 알리는 표지판을 보고 여행의 마지막 장소를 안동 하회마을로 정했다.
장시간의 운전으로 지겹기도 해서 미혜에게 차에 앉아만 있는 거 같아 지겹지 않느냐고 물었더니,

"한국은 정말 곳곳이 가깝네요. 미국은 관광지와 관광지가 몇 시간 단위를 넘어 종일 걸려요."

그렇기도 하겠다.
땅덩이가 넓으니.ㅋ

그리고 오후 3시가 넘어 도착한 안동 하회마을.


재밌수?

저 삿갓을 미혜가 상당히 갖고 싶어 했는데 가격을 물어보니 완전 바가지라는...;;
결국 안샀음.ㅋ

하회마을로 가는 셔틀버스 안.
10분 정도만 걸으면 되는데 노약자 한 분이 계서서리...;;






마당이 아름다웠던 어느 집.
실제 거주하는 주민이 계셨음에도 들어가 봤다는...;;



화경당.

화경당.



충효당.

충효당.

양진당.

양진당.

양진당의 외양간.

나루터.

확대

이제 집에 갈 시간.


해는 어느덧 완전히 기울어져 산등성이에 걸쳐져 있고
아침 겸 점심으로 먹었던 력셔리(?) 라면은 소화가 다 된 상황.
여행의 마지막 만찬을 하회장터 안의 한 찜닭집에서 즐기기로 했다.

안동찜닭.
워낙 체인점도 많을뿐더러 웬만한 야식집 메뉴에도 안동찜닭이 자주 보이는 상황이니
별로 특별하게 여겨지지 않는...

이제 집으로 내려올 일만 남았다.
그러나 웬 걸...
여행후기로 가득해야 할 이 시점에서 전혀 다른 얘기가 오가고 있었다.
그 얘기는 여행 일정을 하루 더 연장하자는 것.

솔직히 망설여졌다.
내일은 설, 추석과 더불어 한민족의 3대 명절인 도야 탄신일이었기 때문에...ㅋ

사실 난 어떻게 할지 제대로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.
걍 전체 의견을 좇았을 뿐...
그렇게 운전을 하고 내려오니 저녁 9시가 넘어서야 재급조된 여행의 마지막 장소인 경주에 도착.
급히 구한 '신라방'이라는 민박집에 여장을 풀기 전 야간에도 관람할 수 있다는 안압지로 향했다.

안압지.


















난 이번 여행 이전에 경주를 방문한 적이 한 번 있었다.
대학 시절 학과 MT 때인데 그때 당시 기억으로는 관광지로서의 경주는 내게 별 감흥이 없었다는...

그러나
안압지 야경은 조명과 자연의 조화가 아주 잘 어우러진 경관이었다.
이로 말미암아 내일 아침부터 시작될 경주 여행이 더 즐거워질 것 같다.

1,000원의 입장권이 전혀 아깝지 않았던 안압지 야경 관람을 마치고 오후 11시쯤에 신라방에 도착.
주섬주섬 잘 준비를 마치자 잠시 나간 잡맨과 누나가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다.

일단 기다려 보자..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조선산겔배이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