후배들과의 모임이 있는 부산으로의 외출.

3주동안 떨어져 있었던 마누라 볼 생각에 3일전부터 연락을 취했으나, 전화를 받지 않는...;;
무언지 모를 좌절로 말마암아 영도 다리에서 뛰어 내렸는지,
동삼동 앞바다에 잠수중인지,,ㅋ

정말 오랜만에 버스를 이용한 나.
그도 그럴것이 마티즈가 나 몰래 대리운전 아르바이트를 하는 듯이 보였는데,
이젠 상태가 메롱~이 되어 버렸기 때문에...
역시 곧 나올 새차의 소식을 듣고 이 녀석도 잡맨처럼 삶이 귀찮아진 듯.
 
주말 내내 폭음으로 말미암아 버스에서 너무 많이 잔 탓인지 아직도 잠이 오질 않는다.
빗소리와 함께 간간히 들려오는 벼락까지...ㅠ
3시간밖에 못 자겠지만,
새차가 올 때까진 즐거움으로 가득 차 있기에...ㅋ


아직도 쌤쌤이 아닌 것인지..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Creative Commons License
Posted by 조선산겔배이

티스토리 툴바